'무산 위기'서 극적 타결 '반전'…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종합)
상태바
'무산 위기'서 극적 타결 '반전'…대구경북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종합)
  • 김진우 기자
  • 승인 2020.07.3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결정 시한을 하루 남겨둔 30일 오후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유치 신청에 대한 극적인 합의가 이뤄진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군위군청 대회의실에서 결과 발표를 마친 뒤 함께 환호하고 있다. 

경북 군위군 측의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면) 고수로 무산 위기에 처했던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이 유치신청 마감 시한을 하루 남겨두고 극적으로 합의됐다.

전날부터 이어진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구애'가 다음 날인 30일 오전까지 이어졌고 군위 지역에서도 군의원 등이 가세하면서 타협의 실마리가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대구시와 경북도가 내놓은 파격적인 공동합의문(중재안)은 김영만 군수와 군민들을 설득하기에 충분했던 것으로 보인다.

막판까지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면)를 고수하던 김 군수는 이날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이 모두 서명하면 유치 신청을 하겠다고 조건부 승인으로 입장을 바꿨다.

지역 국회의원과 시·도의원이 중재안에 모두 서명하는 조건이었다. 중재안의 보증인으로 지역 정치권을 세운 것이다.

이 같은 지역 각계각층의 노력에도 쉽사리 결정하지 못하던 김 군수는 이날 오후 7시50분이 돼서야 합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김 군수는 군위군청 3층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모든 책임은 김영만이 질 것이고 영광은 군민들에게 돌린다"며 "존경하는 김주수 의성군수께서 희망하신 공동후보지를 유치 신청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 군수는 중재안에 제시된 5가지 안에 대해 일일이 언급하면서 권영진 시장과 취재진에게 확인했다.

제시된 중제안은 민간공항 터미널과 공항 진입로, 군 영외관사를 군위군으로 배치하고, 배후 산업단지 등 공항신도시를 공항 이전사업 종료 때까지 군위군과 의성군에 330만㎡씩 조성할 것과 대구경북 공무원연수시설 군위군 건립, 군위군의 관통로를 공항 이전사업 전까지 건설,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 등 5가지 항목이다.

김영만 군수는 "지역국회원과 시·도지사, 시·도의원들이 보증하신 공동합의문은 어떤 경우에도 지켜야 한다"며 "군위군의 대구편입을 적극적으로 환영하시는 8개 구·군 구청장, 군수님과 도내 21개 시장님께도 성공하는 공항이 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바라며 시·도민 여러분도 공항이 성공적으로 건립될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결정 시한을 하루 앞둔 30일 오후 경북 군위 군청 대회의실에서 취재진들이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기자회견을 지켜보던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환영의 뜻과 함께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오늘 군위군수님과 군위 군민들이 그동안 염원해왔던 우보 후보지를 떠나서 의성 비안, 군위 소보 공동후보지에 유치기로 큰 결단을 해주심으로서 이제 새로운 하늘길을 여는 일이 성큼 우리 눈앞에 다가오게 됐다"라고 기뻐했다.

이어 그는 "이제 국방부에 내일(31일) 유치 신청하게 되면 조만간 법적 절차로서 최종 부지는 확정된다"라며 "행정적인 절차가 마무리되는 2026년까지 공항 건설이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옥동자를 낳을 때는 원래 산고가 많다. 대승적 결단해주신 김영만 군수와 군민, 그리고 공항유치위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제 세계로 열린 하늘길을 통해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공항을 짓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사업은 대구시가 2011년 영남권 신공항 사업이 무산된 이후 새로운 관문 공항 필요성에 따라 2014년 5월 대구 군 공항(K2) 이전건의서를 국방부에 제출하면서 시작됐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결정 시한을 하루 남겨둔 30일 오후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유치 신청에 대한 극적인 합의가 이뤄진 가운데 권영진 대구시장, 김영만 군위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부터)가 군위군청 대회의실에서 결과 발표를 마친 뒤 함께 손잡고 걸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